정확히는 모르지만, 조만간 리눅스 및 매킨토시 진영에 깜짝 놀랄만한 일이 터질 것이다.
몇몇 블로거를 통해 본 사실이지만, 아직은 도입단계라 다소 미흡한 면이 보인다.

좀 더 자세한 사항은 일이 터진 후에 소개하도록 하고,
이번 깜짝 파티를 반겨줄 많은 리눅서들의 반응이 무척 궁금하다.

[추가]
최근 이와 관련된 블로그들이 올라오고 있다.
http://drzekil.tistory.com/365
http://kldp.org/node/88222
http://openweb.or.kr/?p=133

많은 사람들이 현재의 사태에 대해 매우 반기지만, 그와 더블어 우려의 목소리도 같이 나오고 있다. 그 우려는

첫째, 리눅스나 매킨토시에서 지금 윈도우의 ActiveX와 같은 프로그램이 여러개가 설치되어야 되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이다. 그런데 이는 조금만 살펴보면 손쉽게 해답을 얻을 수 있다. ActiveX의 COM 기반 아키텍쳐는 윈도우 OS 차원의 아키텍쳐이다. 즉, ActiveX로 구현된 프로그램은 윈도우의 여러 리소스를 관리할 수 있다. 때문에 키보드 보안과 같은 프로그램이 나올 수 있는데 반해, 리눅스나 매킨토시는 넷스케이프 플러그인을 통한 브라우져 플러그인으로 국한되어 있다. 리눅스나 매킨토시를 사용하다 보면 root(관리자)로 로그인해서 사용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대부분 사용자 계정으로 사용하고 필요시 관리자로 로그인해서 사용하게 된다. 이와 같은 이유로 실행하는 브라우져 역시 사용자 계정으로 실행하게 될 것이고 해당 프로그램의 권한은 사용자 권한으로 국한된다. 즉, 키보드 보안이라는 프로그램을 만들더라도 무용지물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둘째, 왜 자바로 만들지 않았는가? 어찌보면 해묵은 논쟁이 될 수 있다. 일단 자바로 만들었을 경우의 장점은 플랫폼 독립적으로 개발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는 다른 모든 것을 포기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강력한 장점이다. 그러나 이런 강력한 장점을 포기하게 된 배경 역시 무시하지 못할 배경이 있다. 현재의 PKI 솔루션 제공업들의 PKI 이론은 현실보다 매우 높은 수준의 보안수준을 갖고 있다. 그런데 이를 자세히 뜯어보면 주로 네트워크 통신쪽에 치중되어 있다는 점을 쉽게 알 수 있다. 어떤 골빈(?) 크래커가 이렇게 높은 수준의 보안 프로토콜을 크래킹해서 정보를 얻어내려고 할까? 만일 내가 크래커라면 좀 더 취약한 쪽을 노릴것이다. 바로 양 통신의 끝단 어플리케이션을 노릴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자바는 매우 위험한 솔루션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와 관련된 자바의 문제는 클래스 대치나 기타 여러가지 문제점을 갖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만일 이 문제를 단순히 사용자의 실수로 한다면 오히려 더 솔루션 업체들은 편하다. 그러나 그렇게 방치할 수는 없지 않은가? 이에 대해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을 것이다. 하지만, 최근 POC (http://www.powerofcommunity.net/home.html)에서 제기한 보안 문제점들은 실제 자바에서는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문제점들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런 문제점은 현재 모듈이 자바가 아니기 때문에 아마 조만간 보안 담당자들이 이 문제점들을 대처할 수 있을 것이다.

셋째, 표준화 문제. 표준화 문제는 자칫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는 사안이다. 표준화는 웹 2.0에 맞춘 즉, HTML 및 CSS, XML의 표준화 문제이지 현재 솔루션들의 표준화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다만, 모든 플랫폼에서 표준화된 웹 환경을 정상적으로 영위할 수 있도록 각 플랫폼에 대한 지원을 해야 하는데 촛점을 맞춰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가지 예를 들어, 워드 프로세서는 대표적으로 오픈 오피스, 한글, MS word가 존재하는데 각 회사에 너희들 한가지로 통일하라는 요구는 할 수 없다. 다만, 표준으로 사용될 수 있는 문서 포맷을 제공하라고는 이야기는 할 수 있다. PKI는 기본적으로 "인증서"라는 표준이 존재하고 이를 통해 전자서명이나 전자봉투와 같은 기능을 수행하는 프로그램들이 각 회사마다 다를 뿐이다. 이런 회사들에게 사용자좀 편하게 하나로 좀 통일해 라고 요구하는 것은 심하게 말해 파쇼즘틱한 요구라고 생각한다.

넷째, 두번째 문제와 맞물려서 여러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솔루션은 대처가 뒤늦게 되고 각 플랫폼에 종속적 으로 개발되어 유지보수 비용이 커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 물론 이에 대한 우려는 충분히 공감한다. 그러나 이 글을 읽는 이가 해당 개발자이고 모든 플랫폼에 대한 지원을 전제로 개발하려 한다면 당연히 POSIX 기반으로 가려 할테고 최대한 플랫폼 종속적이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다. 이는 해당 개발회사에 대해 좀 더 신뢰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데 있어 얼렁뚱땅 개발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실제 개발하기 전에 충분히 사전 조사를 하고 충분히 설계하여 개발할 것이다. 물론 현재 IT업체에서 그런 환경을 기대하긴 힘들지만, 결국 유지보수를 생각하면 충분하지 않은 시간을 쪼개서라도 충분히 고려해서 개발할 것을 기대하는 편이 나을 것이다. 참고로 넷스케이프 플러그인에 대한 여러 업체들의 지원 사항은 다음의 사이트를 참고하는 것도 좋다.
http://www.mozilla.or.kr/zine/?p=241
마이크로소프트사를 제외한 웹브라우져와 관련된 모든 회사에서 플러그인에 대해 표준화를 진행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이 글이 많은 사용자들의 우려에 모두 답해줄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좀 더 나은 판단을 위해서는
현재 문제에 대해 자세한 내용이 필요하다는 점을 느끼게 되어 블로깅을 하게 되었다.

신고
Posted by miro
현재 내가 갖고 있는 Sony Vaio VGN-TX91에 Fedora core 5설치해서 잘 사용하고 있다. 3D 데스크탑이 지원되는 core 6로 바꾸고 싶긴 하지만, 지금도 느려터진 노트북에 괜한 짓하는 것 같아 아직은 업그레이드를 생각하고 있진 않다.

자주 사용하지만, 항상 까먹는 세팅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노트북 키보드에 있는 Vaio 전용키들에 대한 셋팅이다. 이참에 조금 정리해서 나중에 삽질할때 좀 참고하고자 글을 써 본다.

1. sonypi 커널 모듈 설치확인 및 초기 로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이 제대로 설치가 되어 있다면, /etc/rc.d/rc.local 파일에 다음과 같은 실행문을 삽입한다.

# warmstar add for sony vaio key activating
/sbin/modprobe sonypi

이와 같은 과정이 필요한 것은 소니 키(버튼)이벤트가 부팅시에 바로 로딩되지 않기 때문이다. 어차피 사용하기로 맘 먹었으면, rc.init 스크립트가 모두 종료된 후 모듈이 제대로 커널에서 인식이 되도록 해놓는 것이 속편하다.

2. 디바이스 이벤트 권한 설정
일단 위와 같이 설정이 모두 끝나면 바이오 전용 키들의 버튼 이벤트를 커널에서 인식하게 된다. 그럼 이벤트를 사용할 수 있는데 여기에서 사용하고자 하는 것은 evrouter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키 이벤트와 실행 프로세스를 연결할 것이다. 다만 한가지 유의할 점은 evrouter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모든 사용자가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root로 실행해 버리면 본의 아니게 백도어를 만들수도 있다. -_-;; 그렇기 때문에 일단 디바이스 이벤트에 대한 권한을 일반 사용자에게도 주고 evrouter를 실행시키도록 하자.

/etc/security/console.perms.d/50-default.perms 파일을 통해 디바이스의 권한을 설정할 수 있는데 이 파일에 다음의 내용을 삽입하도록 하자.

<input>=/dev/input/*
<console>  0644 <input>      0644 root

아마 파일을 열어보면 위 내용을 어디다 삽입해야 적당한지 금방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럼 여기까지 기본적인 설정이 끝났다. 다음은 evrouter의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3. evrouter를 통한 키값 덤프 및 설정 파일 생성.
1, 2의 과정이 모두 끝났다면 아래 화면과 같이 실행한다.

evrouter -d /dev/input/ev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이 실행해보고 바이오 키를 눌러보면 위 그림의 검은색 영역과 같이 키값을 표시하며 설정파일에 들어갈 수 있는 내용을 표시한다.

Window "키 이벤트가 실행되는 윈도우 제목"
"Sony Vaio Keys" "/dev/input/event7" none key/148 "연결시킬 프로그램 및 키 값!"

좀 더 자세한 예제는 /usr/share/doc/evrouter/examples/example 파일에 있으니 확인해보도록 하자. 위와 같은 방식으로 설정한 설정파일을 /etc/ 디렉토리에 저장한다. 참고로 내가 설정한 데이터를 올려놓도록 하겠다.
4. 실행 스크립터 생성 및 등록
위와 같이 설정파일이 모두 만들어졌으면 아래와 같은 쉘 스크립트를 만들고 스크립트를 자신의 Xwindow 시작 세션에 등록하면 끝이다. Gnome의 경우 "데스크탑>기본설정>추가기본설정>세션"에서 등록시킬 수 있다.

<실행스크립트>
#!/bin/bash

EVROUTER=/usr/bin/evrouter
EVROUTERCONF=/etc/evrouterrc
EVDEVICE="/dev/input/event*"

EVPS=`ps -C evrouter|grep -v PID|awk -F" " '{print$1}'|xargs`
EVTMP="/tmp/.evrouter"

if [ $EVPS ]; then
kill -9 $EVPS
fi

if [ $EVTMP ]; then
rm -f $EVTMP*
fi

$EVROUTER -c $EVROUTERCONF $EVDEVICE &2> /dev/null

나는 위의 스크립트를 /usr/local/bin/에 저장하고 사용하는데 이는 어차피 개인적인 성향이니 각자 나름대로 해보자.
신고
Posted by miro
최근에 재미있는(?) 리눅스 관련 글들을 읽어보았다. "아직 사용하기 힘든 리눅스." 란 주제의 글이다. 괜히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으므로 출처는 모두 생략하겠다. 그리고 이 글은 해당 블로그에 답글을 쓰려해도 회원이 아니면 안된다기에 답답한 마음으로 쓰게 된 것이다.

대부분의 PC 사용자들은 PC를 켜서 무엇을 먼저 할까? 개인적인 경험에 의하면, 제일 먼저 이메일을 먼저 확인한다. 그리고 그날 해야 될 일들을 간단하게 메모하고 워드나 스프레드쉬트 등의 문서작업 혹은 웹서핑 등등의 일을 하게 된다. 이는 게임을 하지 않는다는 전제, 그리고 회사에서 하는 일상적인 PC작업과 관련된 일들을 나열해본 것이다.

리눅스로 위의 작업을 하는데 굉장히 고급 기술이 필요할까? 반드시 터미널을 열고 작업을 해야 하는 것들일까? 당연히 그런 고급 기술이나 터미널 작업은 전혀 필요없다. 단지 불편한 점이 있다면, 국내의 금융권 웹사이트가 M$ 전용 익스플로어 사이트라는 점 때문에 웹서핑시 M$ 전용 사이트들의 이용이 힘들다는 점을 제외하곤 다른 작업을 하는데 불편함이 전혀 없다.

리눅스는 불편하다기 보단 익숙하지 않다는 편이 맞다. 그렇다면 최근 M$가 발표한 Vista가 얼마나 편리하고 좋은 운용체제인지 확인하느라 열심히 사용해보는 얼리 어답터들의 도전처럼 리눅스를 상대로 그런 도전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솔직히 Vista 사용해보느라 삽질하는데 들이는 시간이면 왠만한 리눅스 설치하고 사용해 봄직하다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이다.
신고
Posted by miro

Windog!! Windog!! Windog~~

Geek 2006.11.10 11:47
최근에 윈도우에서 작업할 일이 있어서 어쩔 수 없이 노트북을 윈도우로 부팅을 했다.
게임이 아닌 작업때문에 윈도우로 부팅하다니...
리눅스에서 작업환경을 구축하지 못한 내가 한심스럽다.. -_-;;
그런데 이게 왠일... 게임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컴파일하는 것도 아닌 에디트 창 하나 열어놓고 작업하고 있는데 빌어먹을 팬이 쉬질 않는다. 한참을 듣다 보니 노트북이 폭발하진 않을까 걱정스러울 정도다. 얼마전 소니 배터리 폭발 사건이 있었는데, 혹시 팬이 폭발(?)하진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 -_-

혹시나 해서 에디트 창을 닫고 팬좀 쉬도록 컴퓨터에서 아무런 작업을 하지 않았다.. 헐... 나좀 사용해달라는 외침인가.. 아님 리눅스로 부팅해달라는 외침인가.. 노트북의 팬 소리는 더욱 더 기세 좋게 울려퍼졌다. 나도 모르게 나온 한마디.. 빌어먹을 M$ Windog...
몇 시간 동안 벌어진 에디트 창에서의 혈투를 마치고, 리눅스로 부팅했다.
Windog에서 어찌나 가열을 해놨던지, 한동안 팬소리가 끊이질 않았다. 잠시 후 안정적인 숨소리를 내뱉는 녀석... 그래.. 너도 Windog가 싫구나... 타 회사 노트북과 비교해서 소니에서 나오는 노트북은 리소스 관리 제대로 못하는 Windog와 소니에서 대충대충 만든 Windog 드라이버로 인해 리소스 관리가 형편없는것 같다. 여하튼 디자인하고 하드웨어 스펙 빼놓곤 봐줄만한 구석이 별로 없는 제조회사다.

리눅스 운영체제로 설치하고도 불쌍한 노트북이 하나 있다. 바로 기홍행님의 노트북... 주인의 과다한 컴파일 주문양에 노트북이 대형 서버에서나 나오는 그런 소리를 하루종일 내뱉는다. 가끔 자세히 들으면, 기홍이형좀 말려달라는 외침으로 들리곤 한다. ㅋㅋㅋ
신고
Posted by miro
예전 노트북 S53을 보내고 한동안 리눅스 접하지 못했다.
진짜 중독성이 심한 OS인거 같긴 하다. 이렇게까지 보고 싶다니
다행이 새로 입양해온 녀석이 하드가 넉넉해서 리눅스를 설치하고도 작업공간이 넉넉하다.

하지만... 성능이 떨어진다는 거..~

PCMCIA, 블루투스, 무선랜... 이런 것들 땜에 고생좀 하긴 했지만, 지금은 잘 돌아간다.
오랜만에 보니까 정말 반갑군... ㅎㅎㅎ
신고
Posted by mir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