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내가 갖고 있는 Sony Vaio VGN-TX91에 Fedora core 5설치해서 잘 사용하고 있다. 3D 데스크탑이 지원되는 core 6로 바꾸고 싶긴 하지만, 지금도 느려터진 노트북에 괜한 짓하는 것 같아 아직은 업그레이드를 생각하고 있진 않다.

자주 사용하지만, 항상 까먹는 세팅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노트북 키보드에 있는 Vaio 전용키들에 대한 셋팅이다. 이참에 조금 정리해서 나중에 삽질할때 좀 참고하고자 글을 써 본다.

1. sonypi 커널 모듈 설치확인 및 초기 로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이 제대로 설치가 되어 있다면, /etc/rc.d/rc.local 파일에 다음과 같은 실행문을 삽입한다.

# warmstar add for sony vaio key activating
/sbin/modprobe sonypi

이와 같은 과정이 필요한 것은 소니 키(버튼)이벤트가 부팅시에 바로 로딩되지 않기 때문이다. 어차피 사용하기로 맘 먹었으면, rc.init 스크립트가 모두 종료된 후 모듈이 제대로 커널에서 인식이 되도록 해놓는 것이 속편하다.

2. 디바이스 이벤트 권한 설정
일단 위와 같이 설정이 모두 끝나면 바이오 전용 키들의 버튼 이벤트를 커널에서 인식하게 된다. 그럼 이벤트를 사용할 수 있는데 여기에서 사용하고자 하는 것은 evrouter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키 이벤트와 실행 프로세스를 연결할 것이다. 다만 한가지 유의할 점은 evrouter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모든 사용자가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root로 실행해 버리면 본의 아니게 백도어를 만들수도 있다. -_-;; 그렇기 때문에 일단 디바이스 이벤트에 대한 권한을 일반 사용자에게도 주고 evrouter를 실행시키도록 하자.

/etc/security/console.perms.d/50-default.perms 파일을 통해 디바이스의 권한을 설정할 수 있는데 이 파일에 다음의 내용을 삽입하도록 하자.

<input>=/dev/input/*
<console>  0644 <input>      0644 root

아마 파일을 열어보면 위 내용을 어디다 삽입해야 적당한지 금방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럼 여기까지 기본적인 설정이 끝났다. 다음은 evrouter의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3. evrouter를 통한 키값 덤프 및 설정 파일 생성.
1, 2의 과정이 모두 끝났다면 아래 화면과 같이 실행한다.

evrouter -d /dev/input/ev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이 실행해보고 바이오 키를 눌러보면 위 그림의 검은색 영역과 같이 키값을 표시하며 설정파일에 들어갈 수 있는 내용을 표시한다.

Window "키 이벤트가 실행되는 윈도우 제목"
"Sony Vaio Keys" "/dev/input/event7" none key/148 "연결시킬 프로그램 및 키 값!"

좀 더 자세한 예제는 /usr/share/doc/evrouter/examples/example 파일에 있으니 확인해보도록 하자. 위와 같은 방식으로 설정한 설정파일을 /etc/ 디렉토리에 저장한다. 참고로 내가 설정한 데이터를 올려놓도록 하겠다.
4. 실행 스크립터 생성 및 등록
위와 같이 설정파일이 모두 만들어졌으면 아래와 같은 쉘 스크립트를 만들고 스크립트를 자신의 Xwindow 시작 세션에 등록하면 끝이다. Gnome의 경우 "데스크탑>기본설정>추가기본설정>세션"에서 등록시킬 수 있다.

<실행스크립트>
#!/bin/bash

EVROUTER=/usr/bin/evrouter
EVROUTERCONF=/etc/evrouterrc
EVDEVICE="/dev/input/event*"

EVPS=`ps -C evrouter|grep -v PID|awk -F" " '{print$1}'|xargs`
EVTMP="/tmp/.evrouter"

if [ $EVPS ]; then
kill -9 $EVPS
fi

if [ $EVTMP ]; then
rm -f $EVTMP*
fi

$EVROUTER -c $EVROUTERCONF $EVDEVICE &2> /dev/null

나는 위의 스크립트를 /usr/local/bin/에 저장하고 사용하는데 이는 어차피 개인적인 성향이니 각자 나름대로 해보자.
신고
Posted by miro

Windog!! Windog!! Windog~~

Geek 2006.11.10 11:47
최근에 윈도우에서 작업할 일이 있어서 어쩔 수 없이 노트북을 윈도우로 부팅을 했다.
게임이 아닌 작업때문에 윈도우로 부팅하다니...
리눅스에서 작업환경을 구축하지 못한 내가 한심스럽다.. -_-;;
그런데 이게 왠일... 게임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컴파일하는 것도 아닌 에디트 창 하나 열어놓고 작업하고 있는데 빌어먹을 팬이 쉬질 않는다. 한참을 듣다 보니 노트북이 폭발하진 않을까 걱정스러울 정도다. 얼마전 소니 배터리 폭발 사건이 있었는데, 혹시 팬이 폭발(?)하진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 -_-

혹시나 해서 에디트 창을 닫고 팬좀 쉬도록 컴퓨터에서 아무런 작업을 하지 않았다.. 헐... 나좀 사용해달라는 외침인가.. 아님 리눅스로 부팅해달라는 외침인가.. 노트북의 팬 소리는 더욱 더 기세 좋게 울려퍼졌다. 나도 모르게 나온 한마디.. 빌어먹을 M$ Windog...
몇 시간 동안 벌어진 에디트 창에서의 혈투를 마치고, 리눅스로 부팅했다.
Windog에서 어찌나 가열을 해놨던지, 한동안 팬소리가 끊이질 않았다. 잠시 후 안정적인 숨소리를 내뱉는 녀석... 그래.. 너도 Windog가 싫구나... 타 회사 노트북과 비교해서 소니에서 나오는 노트북은 리소스 관리 제대로 못하는 Windog와 소니에서 대충대충 만든 Windog 드라이버로 인해 리소스 관리가 형편없는것 같다. 여하튼 디자인하고 하드웨어 스펙 빼놓곤 봐줄만한 구석이 별로 없는 제조회사다.

리눅스 운영체제로 설치하고도 불쌍한 노트북이 하나 있다. 바로 기홍행님의 노트북... 주인의 과다한 컴파일 주문양에 노트북이 대형 서버에서나 나오는 그런 소리를 하루종일 내뱉는다. 가끔 자세히 들으면, 기홍이형좀 말려달라는 외침으로 들리곤 한다. ㅋㅋㅋ
신고
Posted by miro
습관이란 무서운 것 같다. 리눅스의 많고 많은 배포판중에 꼭 래뎃계열만 사용하고 있는 나를 볼때면 안드로메다의 서모군이 생각난다. 여하튼, Fedora core 4와 Fedora core 5를 설치할때 항상 발생했던 문제였던거 같다.

Fedora core 4, 5 두 녀석중 어느하라도 설치한 후 시스템을 리눅스로 부팅하면 멈춘다. :(
일단, 이유는 PCMCIA메모리 버스 문제다. 이쪽 설정을 다시 해줘야 제대로 부팅할 수 있는데 Fedora core 4의 경우 시작할때 "I"를 난타하여 수동으로 데몬을 띄우도록 하고 PCMCIA 데몬을 띄울 때 건너 뛰도록 하면 부팅할 수 있는데, 문제는 Fedora core 5... 이넘이다. "I"난타가 먹히기 힘들다. 바로 udev 데몬 띄울때 PCMCIA가 같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_-;;
Fedora core 5를 설치하였다면, 일단 CD로 부팅하자. 방법은 CD로 부팅할 경우 처음 선택창에서 다음과 같이 명령을 주고 부팅하자.
linux rescue

이렇게 하면 CD로 부팅하고 하드에 설치되어 있는 리눅스 파티션을 /mnt/sysimage에 마운트된다.
그럼 CD 부팅이 완료된 후 /mnt/sysimage/etc/udev/rules.d 로 이동한다. 그리고 난 후 pcmcia 설정 파일을 백업한다.
mv 60-pcmcia.rules 60-pcmcia.rules.old

이후 시스템을 재부팅하면 아주 잘 돌아가는 Fedora를 만날 수 있다. 다만, PCMCIA를 사용해야 되지 않겠는가? 이것은 Fedora core 5의 경우에는 udev 데몬을, core 4의 경우에는 PCMCIA 데몬을 업데이트 하면 해결된다. 업데이트 방법은 yum을 이용한 업데이트를 하면 손쉽게 업데이트 할 수 있다.
신고
Posted by miro
예전 노트북 S53을 보내고 한동안 리눅스 접하지 못했다.
진짜 중독성이 심한 OS인거 같긴 하다. 이렇게까지 보고 싶다니
다행이 새로 입양해온 녀석이 하드가 넉넉해서 리눅스를 설치하고도 작업공간이 넉넉하다.

하지만... 성능이 떨어진다는 거..~

PCMCIA, 블루투스, 무선랜... 이런 것들 땜에 고생좀 하긴 했지만, 지금은 잘 돌아간다.
오랜만에 보니까 정말 반갑군... ㅎㅎㅎ
신고
Posted by miro


티스토리 툴바